한국수필작가회
 
latest post | member list | registration of this day | search center
 
ID
PASS
자동 로그인
아이디 패스워드 찾기
회원에 가입하세요, 클릭

| 작가회 신입회원 가입 안내 |

신간 소개
동인지 출간 목록
회원 작품집 출간
문학상 수상 기록표
추천 사이트
예술 작품 감상
에세이 100편 고전 수필
국내 산문 해외 산문

오늘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수
최고 방문자수
방문자수 누계

한국동인지문학관 바로 가기
한국수필가협회 바로 가기
 
  칠보산 함박꽃
  글쓴이 : 이방주 날짜 : 18-08-30 09:51     조회 : 615    
칠보산 함박꽃

 
신라 법흥왕 때 유일대사가 괴산 쌍곡리에 절을 세우려고 공사를 시작했다. 이때 까마귀 떼가 나타나더니 대팻밥을 물고 어디론가 날아갔다. 스님이 따라가 보니 어느 작은 연못에 대팻밥을 떨어뜨렸다. 그런데 그 연못 안에 석불이 있었다. 스님은 연못을 메우고 그 자리에 절을 짓고 ‘연못에 부처님이 있어 깨달음을 얻었다.[覺有佛於淵中]’라는 의미로 각연사(覺淵寺)라 하였다. 보개산각연사는 칠보산 아래에 있는 것으로 다들 알고 있지만 대웅전은 보개산을 주봉으로 칠보산을 안산으로 하고 있다.

대웅전에서 바라보이는 동남쪽 계곡으로 낙락장송 그늘 아래 산철쭉 꽃을 바라보면서 한 시간 반쯤 오르면 칠보처럼 아름다운 칠보산이다. 각연사 부처님은 날마다 중생이 아닌 칠보를 바라보고 있다. 대웅전 바로 앞은 비로전이다. 비로전 돌부처님은 오른손으로 왼손 검지를 감싸 쥐고 있는 비로자나부처님이다. 처음 연못에 계셨던 부처님인지 알 수는 없지만 지권인으로 세상은 모두 하나임을 가르치고 있다. 천년을 칠보만 바라보고 한번도 다른 곳에 눈길을 준 것 같지 않다. 하지만 한곳만이 아니고 온누리의 중생을 향하고 있을 것이다. 광배 구름무늬 속에 핀 연꽃은 혹 목란이 아닐까 싶다. 신라의 다른 부처님처럼 화려하지는 않지만 단아한 모습이다. 과연 진리의 세계, 불법의 세계를  통솔할 것 같은 상호이다.

지난 유월 초 칠보산에 또 올랐다. 각연사에 차를 두고 청석재로 올라가 정상에서 백두대간을 조망하고 활목고개로 내려오기로 했다. 처음 보는 것은 아니지만 통일대사 탑비를 얼른 보고 싶었지만 돌아간 까닭은 청석재에서 778m 정상에 올라 각연사를 본 다음 내려오는 길에 각연사 중창 스님의 탑비를 보면 다른 감동이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기 때문이다. 일행은 부부등산모임이라 걸음이 느리다. 그 대신 주변을 다 돌아볼 수 있다. 지난 사월 산불처럼 타오르는 산철쭉은 이제 다 지고 푸른 활엽수가 유월의 따가운 볕을 가려주고 있었다.

정상에서 바라보이는 희양산, 장성봉, 대야산으로 이어지는 백두대간은 수려하기 이를 데 없다. 장성봉에서 한 줄기가 꿈틀꿈틀 내려와 보개산을 이뤄내고, 거기서 둘로 나뉜 한 줄기가 활목재에서 고개를 한 번 숙인 다음 불끈 칠보산을 일으켰다. 칠보와 보개가 빚어낸 목란의 화심자리에 각연사가 앉아 있다. 비로자나부처님은 백두대간의 기운을 쓸어 담고 있는 터전에 좌정하여 여기 정상에 서있는 나를 보고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

정상에서 내려와 활목고개를 지나 통일대사탑비에 이르렀다. 천여 년 전 고려 광종 대에 조성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기단 위에 귀부, 비신, 이수가 완벽하게 갖추어져 전해지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지난번에는 보지 못했던 기이한 꽃무늬를 발견했다. 귀부의 등 가운데 비신받침에 연꽃을 엎어놓은 모양인 복련좌 무늬인 것이다. 복련좌는 사실은 목란이라 불리는 함박꽃이 피는 모양새이다. 이렇게 아름다운 비신이 각연사를 향하고 있다.

통일대사탑비에서 조금 내려오면 각연사 부도탑 2기가 있다. 부도탑 바로 아래를 돌아오다가 문득 함박꽃을 발견했다. 한 250cm 높이의 작은 나무인데 널찍널찍한 잎으로 하늘을 가리고 그 아래 숨어서 하얗게 피었다. 어떻게 이렇게 고울 수가 있나. 새하얀 꽃잎 한가운데 노란 화심이 있고 그 주변을 우아한 보랏빛 수술이 둘러쌌다. 백작약 모습을 닮았다. 그래서 함박꽃이다. 연꽃도 하늘을 향하여 피고, 백작약도 하늘을 향하여 핀다. 그런데 함박꽃이라 불리는 목란은 땅을 향해 핀다. 목련이랑 비슷하지만 목련은 수명을 다하면 하루아침에 우수수 져버리지만, 함박꽃은 연꽃 밭에 간 것처럼 지는 것도 있고 피는 것도 있고 잎새 뒤에는 새알 같은 봉오리도 숨었다. 그야말로 피고지고 또 피는 무궁화처럼 두고두고 피어난다. 은은한 향기도 부처님 자비처럼 멀리멀리 퍼져나간다.

  옛날에 한 선비가 공부만 하느라고 건강을 돌보지 않아 콧병이 생겼다. 지금으로 이르면 축농증이 생긴 것이다. 냄새도 맡을 수 없고 더러운 콧물이 주체할 수 없이 흘렀다. 코에서 지독한 냄새가 나서 가족들조차 슬슬 피했다. 선비는 죽어버릴 결심으로 산에 올라 칡넝쿨을 끊어 올가미를 만들어 나무에 걸고 목을 매었다. 그때 나무꾼이 소리치며 만류했다. 선비는 자결을 실패하고 병을 고쳐줄 의원을 찾아 유랑생활을 떠났다. 어느 마을에 도착했다. 의원이 있어 진찰을 받았는데 흔히 볼 수 있는 목란꽃 말린 것으로 처방해 주었다. 헛일 삼아 달여 먹었는데 축농증이 서서히 나았다.

  우리는 목란, 산목련, 천여화, 신이화(辛夷花) 등 여러 가지 이름으로 불리는 함박꽃 전설을 이야기하며 소담하고 어여쁜 꽃과 은은한 향기에 취했다. 생각해보니 함박꽃은 각연사 비로자나부처님이 바라보는 바로 그 자리에 피었다. 통일대사 탑비의 이수도 이곳을 바라보고 있다. 아니 비신 받침 복련좌가 바로 이 함박꽃인 목란을 본떠 그린 것이 아닐까하는 생각도 들었다. 칠보산 정상에서도 보개산 정상에서도 여기가 중심이다. 통일대사 부도탑도 여기를 바라보고, 각연사 본래 절터에 있는 석조귀부도 목이 남아 있다면 여기를 바라보고 있는 셈이다. 여기가 중심이다. 하늘도 땅도 온 세상이 나를 향하고 있고 나로부터 시작이다. 부처님 자비가 이곳으로 모여들고 구원의 손길이 여기에서 시작한다.

함박꽃은 묵상인지 수줍음인지 땅만 바라보고 있다. 백두대간으로부터 각연사 골짜기까지 뻗쳐 내려온 온갖 기운에 감응하여 피어난 꽃이다. 함박꽃이 곧 비로자나부처님이고 통일대사이다. 그 영험으로 선비는 축농증이 낫고, 나는 법열인지 푼수인지 벙그러지는 미소를 감출 수가 없다.

내려오는 길, 각연사 둘레 붉은 꽃들이 깔깔거리며 웃고, 푸른 나무들이 두 손을 모았다. 물소리는 범패가 되고 새소리는 게송이 되었다. 나는 가슴이 터질 것도 같고 하늘을 날 것도 같았다. 보개산을 올려다보니 산도 물도 꽃도 나도 부처도 모두가 하나다.

(月刊文學 9월호 게재)

임재문   18-08-31 03:38
이방주 선생님 ! 제가 어릴적에 고향교회 화단에 함박곷이 많이 피었습니다. 어려서는 그냥 작약이라고 불리고, 그 뿌리가 한약제로 사용되어 상당히 가격이 높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런데 백작약이라고 따로 있나 봅니다. 함박꽃이 작약이 아니군요. 감사합니다. 이방주 선생님 !
     
이방주   18-08-31 16:53
임재문 선생님 안녕하세요?
원래 작약을 함박꽃이라 합니다. 작약은 붉은색도 있고 하얀 색도 있습니다.
그런데 산에 피는 이 꽃을 산목련이라고도 하고 목란이라고도 하는데
꽃 모양이 함박꽃과 비슷해서 함박꽃이라고 합니다.
아주 높은 산에만 피기에 그리고 귀하게 피어 고고하게 보입니다.
전하는 전설도 있고요.
감사합니다.
임병식   18-08-31 05:38
월간문학에 실린글 잘 읽었습니다.
나는 칠보산이라고 해서 북한에 있는 그 산인가 했습니다.
그 산이 품어 안았다는 연각사 이야기를 들으니 한번 올라보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예전에 산에 다니면서 산목련같은 꽃을 보았는데 사진에 올려진 꽃을 보니 그것이 함박꽃이었던 것 같습니다. 왕성한 황동을 하시니 박수를 보냅니다.
     
이방주   18-08-31 16:57
임병식 선생님 안녕하세요?
괴산에 칠보산이 있는데 그리 높지 않은데도 상당히 아름답습니다.
청주에서 가까워서 자주 가는데 그 아래에 각연사가 있습니다.
아주 오래 되고 유서 깊은 사찰입니다.
여기서 칠보산에 오르는 길에서 함박꽃을 보았습니다.
함박꽃은 이름이 많아 산목련이라고도 하고, 목란이라고도 합니다.
북한에 좋은 산에 많이 피어 북한의 국화라 합니다.
칠보산을 경향 각지에서 많이 찾아오는 산입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일만성철용   18-09-05 11:10
2004년 4월 1일 다녀온 칠보산을 여기서 되돌아 봅니다. 일만의 홈페이지에도 그 흔적이 남아 있네요. 이럴 땐 글을 쓴다는 것이 헛되이 사는 것이 아님을 깨닫게 해 주는군요.
     
이방주   18-09-05 20:17
일만선생님
4월 1일이면 녹음색이 아주 예뻤겠습니다.
아름다운 산이라 자주 가고 있습니다.
단풍도 아주 좋습니다.
10월 마지막주 일요일에 고속버스로 오시면 제가 모시고 가겠습니다.

신작 수필 발표
게시물 1,124
No Title Name Date Hit
1124 신작수필 올리고자 하시는 분은 다음카페에 이용… (1) 한국수필작… 18.12.07 668
1123 눈감은 노인들 (4) 정진철 18.11.03 623
1122 멀고 먼 화해의 길 (8) 임병식 18.10.22 625
1121 신비의 섬 굴업도(掘業島) / 인천 덕적면 굴업리 (2) 일만성철용 18.10.16 737
1120 내 고향 보성 (6) 임병식 18.10.14 678
1119 사내男과 여자女 가르치기 (4) 이방주 18.09.27 597
1118 사랑으로 꽃을 피우는 자귀나무 (4) 이방주 18.09.12 627
1117 옹달샘 이야기/변영희 (7) 변영희 18.09.08 629
1116 가을 이야기 (1) 일만성철용 18.09.05 557
1115 칠보산 함박꽃 (6) 이방주 18.08.30 616
1114 조롱박 추억 (6) 이방주 18.08.05 616
1113 우연히 얻어들은 글감 하나 (10) 임병식 18.07.29 632
1112 111년만에 폭염경보(暴炎警報) (4) 일만성철용 18.07.25 515
1111 굴업도(堀業島)에 가고 싶다 (3) 일만성철용 18.07.22 660
1110 여성부장관 (6) 윤행원 18.07.18 786
1109 (9) 김창식 18.07.17 800
1108 장봉도(長峯島) 이야기 (4) 일만성철용 18.07.10 643
1107 형님 (12) 강승택 18.07.06 594
1106 대청도(大靑島) 이야기 (2) 일만성철용 18.06.19 908
1105 낮달맞이꽃 사랑 (8) 이방주 18.06.12 1529
 1  2  3  4  5  6  7  8  9  10    
 
한국수필작가회 http://www.essay.or.kr 사무국 이메일 master@essay.or.kr 사이트 관리자 이메일 hipen@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