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필작가회
 
latest post | member list | registration of this day | search center
 
ID
PASS
자동 로그인
아이디 패스워드 찾기
회원에 가입하세요, 클릭

| 작가회 신입회원 가입 안내 |

신간 소개
동인지 출간 목록
회원 작품집 출간
문학상 수상 기록표
추천 사이트
예술 작품 감상
에세이 100편 고전 수필
국내 산문 해외 산문

오늘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수
최고 방문자수
방문자수 누계

한국동인지문학관 바로 가기
한국수필가협회 바로 가기
 
  옹달샘 이야기/변영희
  글쓴이 : 변영희 날짜 : 18-09-08 08:32     조회 : 627    

옹달샘 이야기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방송이 흘러나왔다. 평소의 여직원 음성이 아니다. 관리소장의 목소리인가. 목소리에 연륜이 느껴졌다. 탁음이었고 발음이 선명하다고는 할 수 없었다.  ‘다시 한 번 말씀 드리겠습니다’  하고 그 탁음의 선명하지 못한 내용이 조용한 시간에 반복되는 것에 대해서 나는 별로 반갑지 않았다.

여러 가구가 모여 사는 대단지 아파트는 때때로 주민들에게 알려야 할 사항이 많은 모양이다. 지하차고 대청소라든지, 고장 난 급수관 부속품을 수선하다든지, 동별 소독하는 날이라든지 등등, 이유는 여러 종류였다.

오늘은 아침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냉 온수 단수에 관한 건이었다. 지겹던 무더위가 물러가고 두어 차례 태풍이 지나가고 나서 제법 서늘한 갈바람이 불어오자마자 단수 소식이라니 좀 성가신 생각이 들었다. 그동안 무더위 때문에 미뤄둔 일들이 얼마나 많겠는가.

늦잠을 잔 나는 잠시 당황했다. 7시 33분이었다. 늦잠은 어제 밤 명동의 프린스 호텔 ‘소설가의 밤’에 참석하고 늦게 귀가한 탓이었다. 나는 얼른 이부자리를 접지 못하고 자리에서 뭉갰다.

초가을의 눈부신 햇살이 베란다와 방안에 기세 좋게 펼쳐져 있었다. 전에는 잘 몰랐더니 올 가을은 유난히 눈부신 햇살이 소중했다. 밝고 빛나는 아침 햇살을 바라보면서 곧 단수가 된다는 사실을 떠올렸다. 게으르게 마냥 앉아 있을 수는 없었다. 당장 샤워를 한다고 해도 단수가 시작되는 8시까지 끝낼 수 있을지도 의문이었다. 나는 무작정 욕조에 물을 받기로 결정했다.

“엄마! 물 별로 쓸 일도 없는데 조금만 받지.”
콸콸 떨어져 내리는 물소리에 딸이 다가왔다.
“그래도 물은 좀 받아놔야 해. 나는 물이 없으면 괜히 불편해.”
욕조를 가득 채우고도 모자라 나는 그릇 그릇에 물을 받아 놓고 외출했다.

깊은 밤 집에 돌아오니 욕조를 가득 채운 물이 대견했다. 또 한 편 이 많은 물을 다 어디다 사용하지? 저녁밥을 지을 것도 아니고, 무슨 세탁물이 쌓여 있는 것도 아니었다. 걱정이 슬그머니 머리를 쳐들었다.

그런데 찰랑거릴 만큼 가득 채운 물이 얼마나 시원하냐. 얼마나 뿌듯하냐. 푸르스름한 물빛이 하얀 색의 욕조와 어울려 보기에 흡족했다. 나는 외출복을 벗지 않은 채 플래스틱 바가지로 물을 퐁! 떠 보았다. 마신 것도, 손을 씻은 것도 아니지만 갑자기 바다물이, 강물이, 시냇물이 내 발을 적신 것처럼 기분이 상쾌했다. 집안에 옹달샘을 소유한 듯 마음이 풍성해졌다.

자연스럽게 멀고 먼 기억 여행을 떠났다. 중 1때였다. 큰언니가 몸이 안 좋아서 C 시의 번화가에 있는 집을 떠나 명암방죽으로 가는 산 중턱의 고지대로 이사를 갔다. 뒤꼍에 꽤 둥치가 큰 아카시아 나무가 있고 앞마당에는 소나무 동산과 화단이 있는 아담하고 그림 같은 집이었다. 성가신 것은 담장 너머에 산이 있어 집 마당으로 가끔 뱀들이 출몰하여 우리 형제들을 놀라게 하는 것이 흠이라면 흠이었다.

장독대 주위에는 부추와 딸기나무가 자생하여 나는 처음으로 딸기 꽃과 부추 꽃을 볼 수 있었다. 특이한 것은 장독대에서 옆으로 20M 쯤 떨어진 곳에 옹달샘이 있었다. 맑은 샘물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졸졸 흘렀다. 아무리 퍼 써도 샘물은 줄지 않았고 흐려지지도 않았다.

어머니는 언년이와 함께 명암방죽에 가서 예쁜 돌을 이고 지고 날라 와 옹달샘 가장자리를 동그랗게 꾸몄다. 오라비들은 산에서 주어온 깡통 같이 기다랗게 생긴 관을 박아 물길을 잡아 놓았다. 그 위에 손수건 정도를 비벼 빨 수 있도록 빨랫돌까지 심어 놓으니 옹달샘 풍경은 대체로 구색을 갖추게 되었다. 가을이 되면 노랗게 물든 아카시아 잎이 옹달샘에 떨어져 샘물을 운치 있게 수놓았다.

우리 형제들은 옹달샘을 싫어하지 않았다. 싫어하기는커녕 그 반대였다. 이른 아침 잠에서 깨어나기 무섭게 뒤꼍의 옹달샘으로 몰려갔다. 흐르는 물에 세수를 먼저 하려고 덤벼들다가 서로 몸을 부딪치면 까르르 웃음을 터트리곤 했다. 명랑한 웃음소리가 늘 집안에 가득 찼다.

식수는 아니지만 옹달샘은 가족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주었음이 틀림없다. 몸이 아픈 큰언니도 옹달샘에 자주 나왔다. 지금 이 순간 손수건, 양발 등속을 펼쳐들고 옹달샘 물을 퐁퐁 퍼 올리던 형제들의 손길이 보이는 것 같다. 샘가에 모여앉아 학교 갈 시간도 잊고 재잘거리던 일이 아득한 추억이 되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단수 조치로 수돗물을 욕조 가득 받아놓고 나는 꿈속을 헤매듯 과거로의 여행을 시도한다. 욕조의 물을 다시 플래스틱 바가지로 퐁 떠 본다.물 푸는 소리가 싱그럽다. 마치 옹달샘에 모여 앉은 형제들의 웃음소리 같다.


임재문   18-09-09 01:07
변영희 선생님 ! 저도 어릴적에 멀리 있는 참새암에서 물지게를 삐그덕 거리며 물을 길어 먹던 추억이 아련히 떠오릅니다. 얼마전 추억여행이랍시고 어릴 때 물 길어 먹던 참새암을 찾았더니 참새암은 간곳이 없고 농로가 나 있어서 얼마나 실망했는지요. 참새암 물 한 바가지 벌컥벌컥 마시려던 계획이 수포로 돌아갔습니다. 그뿐인가요. 내가 살던 대나무숲도 커다란 감나무도 그리고 초가로 이엉을 했던 고향집도 다 없어져 버리고 대궐같은 한옥이 들어와 앉아 있었습니다. 고향이 그렇게 어릴적 추억을 한 순간에 날아가게 만든 겁니다. 그립습니다. 그 때 그시절이요. 감사합니다. 변영희 선샏님 !
변영희   18-09-10 14:03
지난 봄엔가 어느지역에 갔을 때 아름다운 전원풍경에 요상한 신식 건물들이 마구잡이로 들어서 있어 실망을 크게 한 적이 있어요. 개발도 좋지만 살펴가며 그냥 둘 건 그냥 두었더러면 하는 생각이 들었지요. 무섭게 변하니까 정신이 다 없어요.  고향을 잃어버린 것 같아요.
선생님! 여전히 잘 계시는 것 같아 반갑습니다. 늘 건강하시기를~
     
변영희   18-11-06 14:56
임재문 선생님!
그 사이 무수한 시간이 흘렀는데.
뜻밖에도 왕송호수가가 아닌 곳에서 빕게 돼 더욱 반가웠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이방주   18-09-12 09:29
변영희 선생님
청주 명암방죽을 말씀하시는 것이겠지요?
명암방죽 부근에 지금도 옹달샘이 있습니다.
명암방죽에서 약수터 쪽으로 가다가 큰 길에서 3분만 올라가면 샘물이 있어서 등산객에게 약수 노릇을 하고 있어요.
거기서 한 30분쯤 올라가 상봉재에 이르면 그야말로 옹달샘이 산 중턱에 있어서 아직도 물이 졸졸 흐르고 있지요.
옹달샘의 추억 옛이야기를 듣는듯합니다. 오늘은 상봉재에 가보아야겠어요.
감사합니다.
변영희   18-09-12 22:49
청주 이야기. 청주와 관련된 그 어떤 작은 이야기를 들어도 왜 내 가슴은 요란하게 울렁거리는지?  고향을 잃은 사람들이 어찌 실향민, 이산가족 뿐이랴. 명암방죽에 다시 한 번 가봤으면 해서 옹달샘이야기를 엮었는지도~.
시도때도 없이 떠오르는 상당산성, 중앙공원, 우암산, 무심천~ 수필에도 등장하고 소설에도 등장, 전에도 썼고 앞으로도 계속 쓸 것 같습니다.
이방주 선생님 감사합니다..
일만성철용   18-10-01 15:48
두 분이 청주 이야기를 하시니 저도 1년 간 살아본 젊어서의 청주가 떠 오릅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군인 가기 전 처음에 부임한 곳이 청주의 모 여학교였거든요.
'그 옛날 어느 님이 애타는 무슨 일로/ 마음 부여 안고냇가에 앉았을 때 무심히 흘러만 가메 무심천이라 이르던가.'라든지. 조치원이란 이름이 최치원의 이름과 관계되어 생겼다던지 하는 기억들과 함께-.머지 않은 언제, 청주에 들러 청주 이야기를 글로 남길 생각입니다.
     
변영희   18-11-06 15:00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분이 바로
일만 선생님이 아닐까 싶습니다.
건강, 가족, 문학, 여행, 제가 모르는 다른 것들도 두루두루.
청주 이야기를 쓰신다니 벌써부터 궁금합니다.
선생님 늘 강건 건필하시기를!

신작 수필 발표
게시물 1,124
No Title Name Date Hit
1124 신작수필 올리고자 하시는 분은 다음카페에 이용… (1) 한국수필작… 18.12.07 665
1123 눈감은 노인들 (4) 정진철 18.11.03 621
1122 멀고 먼 화해의 길 (8) 임병식 18.10.22 623
1121 신비의 섬 굴업도(掘業島) / 인천 덕적면 굴업리 (2) 일만성철용 18.10.16 734
1120 내 고향 보성 (6) 임병식 18.10.14 675
1119 사내男과 여자女 가르치기 (4) 이방주 18.09.27 596
1118 사랑으로 꽃을 피우는 자귀나무 (4) 이방주 18.09.12 626
1117 옹달샘 이야기/변영희 (7) 변영희 18.09.08 628
1116 가을 이야기 (1) 일만성철용 18.09.05 555
1115 칠보산 함박꽃 (6) 이방주 18.08.30 614
1114 조롱박 추억 (6) 이방주 18.08.05 615
1113 우연히 얻어들은 글감 하나 (10) 임병식 18.07.29 631
1112 111년만에 폭염경보(暴炎警報) (4) 일만성철용 18.07.25 513
1111 굴업도(堀業島)에 가고 싶다 (3) 일만성철용 18.07.22 658
1110 여성부장관 (6) 윤행원 18.07.18 783
1109 (9) 김창식 18.07.17 799
1108 장봉도(長峯島) 이야기 (4) 일만성철용 18.07.10 641
1107 형님 (12) 강승택 18.07.06 592
1106 대청도(大靑島) 이야기 (2) 일만성철용 18.06.19 906
1105 낮달맞이꽃 사랑 (8) 이방주 18.06.12 1524
 1  2  3  4  5  6  7  8  9  10    
 
한국수필작가회 http://www.essay.or.kr 사무국 이메일 master@essay.or.kr 사이트 관리자 이메일 hipen@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