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필작가회
 
latest post | member list | registration of this day | search center
 
ID
PASS
자동 로그인
아이디 패스워드 찾기
회원에 가입하세요, 클릭

| 작가회 신입회원 가입 안내 |

신간 소개
동인지 출간 목록
회원 작품집 출간
문학상 수상 기록표
추천 사이트
예술 작품 감상
에세이 100편 고전 수필
국내 산문 해외 산문

오늘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수
최고 방문자수
방문자수 누계

한국동인지문학관 바로 가기
한국수필가협회 바로 가기
 
  부메랑 효과 /조춘래(한국고전번역원 연구원 )
  글쓴이 : 변영희 날짜 : 18-11-07 09:21     조회 : 1600    
부메랑 효과


 좋지 않은 일은 물레와 같다.
 
 不好事  紡車似
 불호사  방차사


- 이덕무(李德懋, 1741~1793), 『청장관전서(靑莊館全書)』 제62권 「열상방언(冽上方言)」
 
 해설

  이 글은 작자가 우리나라 속담을 모아 한역한 99편의 글 중 하나입니다. 작자는 윗글에 대해 “나쁜 일에 대한 응보는 돌고 도는 물레처럼 되돌아온다.[言爲惡之報 循環如紡車之旋也]”라고 설명하였습니다.

  언젠가부터 눈에 보이지 않는 오염 물질이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 중에서도 봄과 겨울에 유독 심한 미세먼지는 자연적으로 생긴 황사와 달리 사람이 만들어 낸 먼지에 여러 종류의 오염 물질이 엉겨 붙어 인체에 매우 해로운 영향을 끼칩니다.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일상에서 쉽게 쓰고 버린 플라스틱도 유해한 미세플라스틱으로 변해 물, 소금, 어패류 등에 섞여 음식물로 되돌아옵니다. 이처럼 산업이 성장하고 기술이 발전하면서 삶의 질이 높아지고 편해졌지만 돌고 도는 물레처럼 뜻밖의 좋지 않은 결과를 초래하기도 합니다.

 아래 사진은 2009년 6월 세계 3대 광고제 중 하나인 뉴욕 페스티벌(New York Festivals)에서 우리나라 광고 기획자 이제석 님이 수상한 작품입니다.

 



 


                                                                                                                                ▲출처 : 이제석 광고연구소 WWW.JESKI.ORG

 

  사진 속에 “뿌린 대로 거두리라.(What goes around comes around)”라는 문구에서 알 수 있듯이, 적을 향해 겨눈 총구가 결국 자신에게 되돌아온다는 메시지를 담은 반전(反戰) 포스터입니다. 마치 멀리 하늘 위로 던진 부메랑이 자신에게 돌아오듯 전쟁도 결국 자신을 죽이는 행위라는 사실을 일깨웁니다.

  추(鄒)나라 목공(穆公)이 전쟁에서 담당 관리가 죽는 모습을 보고도 구하지 않은 백성을 어떻게 처리하면 좋을지 맹자(孟子)에게 묻자, 맹자는 임금의 창고에 곡식과 재화가 가득한데도 굶어 죽거나 흩어져 지내는 백성들의 참상을 담당 관리 중 어느 누구도 임금께 아뢴 자가 없던 점을 꼬집습니다. 그러고 나서 증자(曾子)의 말을 인용하는데, 여러 다른 형태의 문제를 만들고 이를 걱정하는 오늘날 우리들에게도 큰 울림을 주는 말이기에 위에 제시한 속담과 함께 한 번쯤 그 의미를 되새겨야 할 것입니다.

  경계하고 경계하라. 너에게서 나온 것이 너에게로 돌아간다.[戒之戒之 出乎爾者 反乎爾者]

출처 : 고전산책
(사진을 올리지 못했습니다. 큰 상을 탄 작품이라 인용이 어려운지~ 양해 바랍니다.)


국내 산문
게시물 198
No Title Name Date Hit
198 부메랑 효과 /조춘래(한국고전번역원 연구원 ) 변영희 18.11.07 1601
197 나를 몰라줄까 근심하지 말라 /글쓴이임성훈(작가… 변영희 18.10.31 1884
196 공부 종교 /강 명 관 (부산대 한문학과 교수) /… 변영희 18.09.28 1481
195 마음의 갈래를 잡으라 /박현정 변영희 18.08.29 1353
194 다산의 호독(好讀) /박석무 변영희 18.08.27 1444
193 그 후의 역사 / 이 숙 인 (서울대 규장각한국학연… 변영희 18.07.06 1437
192 정약용과 칼 마르크스 / 박석무(다산연구소 이사… 변영희 18.05.14 1445
191 장애인으로 살아가기 /이기찬 변영희 18.02.21 1542
190 행복의 비결, 자족(自足) /박수밀 (2) 변영희 18.01.10 1492
189 여자들의 귀환 / 이 숙 인 변영희 17.12.15 1515
188 기억의 기만(欺滿)./고 세 훈 변영희 17.12.05 1494
187 언제까지 기다리게만 할 것인가 /박석무 변영희 17.11.27 1538
186 자연의 메신저, 고흐 그림의 위로 /유지나 변영희 17.11.07 1503
185 부디 더디 늙으시길/김성애 변영희 17.10.26 1658
184 공동체의 생존과 공존을 위해 /김태희 변영희 17.09.01 1495
183 늙은 장군의 탄식/김준섭 변영희 17.08.31 1650
182 안개 속을 걷는 법 / 최기숙 변영희 17.08.25 1782
181 아픔을 알리는 기록의 힘 / 유 지 나 변영희 17.08.08 1556
180 모르는 줄 모른다 /손성필 변영희 17.07.27 1652
179 인문 기행에서 만난 건물과 음식 / 황 상 민 (심리… 변영희 17.07.22 2105
 1  2  3  4  5  6  7  8  9  10  
 
한국수필작가회 http://www.essay.or.kr 사무국 이메일 master@essay.or.kr 사이트 관리자 이메일 hipen@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