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필작가회
 
latest post | member list | registration of this day | search center
 
ID
PASS
자동 로그인
아이디 패스워드 찾기
회원에 가입하세요, 클릭

| 작가회 신입회원 가입 안내 |

신간 소개
동인지 출간 목록
회원 작품집 출간
문학상 수상 기록표
추천 사이트
예술 작품 감상
에세이 100편 고전 수필
국내 산문 해외 산문

오늘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수
최고 방문자수
방문자수 누계

한국동인지문학관 바로 가기
한국수필가협회 바로 가기
 
  늙은 장군의 탄식/김준섭
  글쓴이 : 변영희 날짜 : 17-08-31 08:21     조회 : 1705    
늙음을 탄식하다[歎老] 2수

  서른 살에 동쪽 왜적을 평정했는데
  노쇠한 지금 북쪽 오랑캐를 어찌할꼬
  오래된 검 한 자루 어루만지며
  나라 걱정에 눈물이 강을 이룬다
 
  세상일에 분개하다 병이 되어
  미친 듯 또 바보 된 듯하네
  이 늙은이 무공 쓸 데가 없어
  밤낮으로 시간만 보내는구나

  三十東倭定 삼십동왜정
  老衰北狄何 노쇠북적하
  手摩一古劒 수마일고검
  爲國淚成河 위국누성하
 
    憤世仍成疾 분세잉성질
    如狂又如癡 여광우여치
    老將無用武 노장무용무
    日夜占天時 일야점천시

- 최희량(崔希亮, 1560~1651), 『일옹문집(逸翁文集』 권1
 
 해설
  최희량은 27살에 무과에 급제하여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의 막하에서 활약한 무장이다. 명도(鳴渡), 첨산(尖山), 예교(曳橋)를 비롯해 여러 곳의 전투에 참여하여 전공을 세웠다. 이순신 장군이 노량해전에서 적탄에 전사한 후, 그는 고향인 나주로 돌아와 대박산에 비은정(費隱亭)이라는 정자를 짓고 은거한다. 그곳에서 호젓한 시간을 보내며 전쟁과는 거리가 먼 삶을 보내고 있었다.
 
  46세에는 공신으로 녹훈되기까지 하며 남부럽지 않은 여생을 보내던 그는 70대에 또다시 전란을 마주하게 된다. 정묘·병자호란이 발발한 것이다. 나라의 운명이 바람 앞의 촛불처럼 위태로워지자 몸속에 흐르는 무인의 피가 다시 끓어오르기 시작했다. 하지만 마음과는 달리 칠십 노쇠한 몸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다. 숱한 전투에서 함께했던 오래된 검을 어루만져 보지만 이젠 검을 휘두르기도 힘든 나이였다. 그저 위태로운 나라를 걱정하며 홀로 근심하고 눈물지을 뿐이었다.

  사람은 누구나 늙기 마련이다. 젊은 시절보다 신체 기능은 저하되고 과거 아름답던 모습도 하나둘 잃어 간다. 이 장군도 이러한 자연의 법칙 앞에서 예외가 아니었다. 누구나 그렇듯 그 역시 늙어 가는 과정에서 오는 상실감에 슬픔을 느꼈을 것이다. 그런데 그를 더욱 슬프게 한 것은 늙음 그 자체보다 늙음으로 위태로운 나라를 구할 수 없는 무인으로서의 절망감이었다.

  이 작품은 난삽한 고사를 끌어온다거나 시어를 아름답게 꾸미려고 애쓰지 않았다. 오히려 자신의 심정을 투박하리만큼 진솔하게 표현했다. 그럼에도 노쇠한 장군의 탄식에서 느껴지는 장엄한 비애와 숭고한 애국심은 결코 옅지 않다. 후대 사람이 그의 시를 평가하며 ‘기상과 절의가 있는 사람은 한마디 짧은 말을 하더라도 그의 말을 아끼고 사랑하여 보물로 여기지 않는 자가 없다.’라고 했는데, 바로 이러한 점을 두고 한 말이 아닐까 싶다. 

출처 : 한국고전번역원


국내 산문
게시물 198
No Title Name Date Hit
198 부메랑 효과 /조춘래(한국고전번역원 연구원 ) 변영희 18.11.07 1659
197 나를 몰라줄까 근심하지 말라 /글쓴이임성훈(작가… 변영희 18.10.31 1930
196 공부 종교 /강 명 관 (부산대 한문학과 교수) /… 변영희 18.09.28 1531
195 마음의 갈래를 잡으라 /박현정 변영희 18.08.29 1404
194 다산의 호독(好讀) /박석무 변영희 18.08.27 1500
193 그 후의 역사 / 이 숙 인 (서울대 규장각한국학연… 변영희 18.07.06 1493
192 정약용과 칼 마르크스 / 박석무(다산연구소 이사… 변영희 18.05.14 1498
191 장애인으로 살아가기 /이기찬 변영희 18.02.21 1593
190 행복의 비결, 자족(自足) /박수밀 (2) 변영희 18.01.10 1546
189 여자들의 귀환 / 이 숙 인 변영희 17.12.15 1563
188 기억의 기만(欺滿)./고 세 훈 변영희 17.12.05 1546
187 언제까지 기다리게만 할 것인가 /박석무 변영희 17.11.27 1591
186 자연의 메신저, 고흐 그림의 위로 /유지나 변영희 17.11.07 1553
185 부디 더디 늙으시길/김성애 변영희 17.10.26 1710
184 공동체의 생존과 공존을 위해 /김태희 변영희 17.09.01 1547
183 늙은 장군의 탄식/김준섭 변영희 17.08.31 1706
182 안개 속을 걷는 법 / 최기숙 변영희 17.08.25 1833
181 아픔을 알리는 기록의 힘 / 유 지 나 변영희 17.08.08 1606
180 모르는 줄 모른다 /손성필 변영희 17.07.27 1699
179 인문 기행에서 만난 건물과 음식 / 황 상 민 (심리… 변영희 17.07.22 2161
 1  2  3  4  5  6  7  8  9  10  
 
한국수필작가회 http://www.essay.or.kr 사무국 이메일 master@essay.or.kr 사이트 관리자 이메일 hipen@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