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필작가회
 
latest post | member list | registration of this day | search center
 
ID
PASS
자동 로그인
아이디 패스워드 찾기
회원에 가입하세요, 클릭

| 작가회 신입회원 가입 안내 |

신간 소개
동인지 출간 목록
회원 작품집 출간
문학상 수상 기록표
추천 사이트
예술 작품 감상
에세이 100편 고전 수필
국내 산문 해외 산문

오늘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수
최고 방문자수
방문자수 누계

한국동인지문학관 바로 가기
한국수필가협회 바로 가기
 
  마음의 갈래를 잡으라 /박현정
  글쓴이 : 변영희 날짜 : 18-08-29 06:33     조회 : 1285    
마음의 갈래를 잡으라


 두 가지 일이라고 마음을 두 갈래로 내지 말고,
세 가지 일이라고 마음을 세 갈래로 내지 말며,
마음을 오로지 하나로 하여 만 가지 변화를 살피라.
 
弗貳以二  弗參以三  惟心惟一  萬變是監
불이이이  불삼이삼  유심유일  만변시감

- 이황(李滉, 1501-1570), 『퇴계집(退溪集)』 권7「성학십도(聖學十圖)」 경재잠(敬齋箴)
 
 
해설

  『성학십도(聖學十圖)』는 퇴계가 선조(宣祖)에게 올린 학문의 요체를 나타낸 도식이다. 그는 선조가 성군(聖君)이 되기를 바라는 뜻에서 성학십도를 지어 올렸다. 그 중 아홉 번째 「경재잠(敬齋箴)」에 이런 내용이 있다. 그는 주희(朱熹)가 말한 “두 가지 일이라고 마음을 두 갈래로 내지 말고, 세 가지 일이라고 마음을 세 갈래로 내지 말며, 마음을 오로지 하나로 하여 만 가지 변화를 살피라”를 말하며, 이것이 바로 경(敬)의 자세를 지키는 것이라고 말한다. 이는 하나에 집중하여 한 갈래의 마음으로 모든 일에 임하는 것은 매 순간 자신의 마음을 하나로 하여 모든 일을 진정으로 대한다는 것이다.

 
  경(敬)을 설명하는 대표적인 구절은 ‘마음을 하나로 하여 다른 데로 가지 않는다(主一無適)’, ‘항상 또랑또랑하게 깨어 있게 한다(常惺惺)’, ‘몸과 마음을 가지런히 하여 엄숙하게 한다(整齊嚴肅)’이다. 즉, 경의 자세는 정신이 한 군데로 집중되어 다른 데 여러 갈래로 흩어져지지 않고, 항상 깨어 있으며, 단정한 몸가짐과 엄숙한 태도를 유지하는 진정성을 나타낸다. 퇴계는 경을 그의 사상적 핵심으로 삼고, 매 순간 경의 자세를 유지하는 것을 강조하였다. 이러한 경을 유지하는(持敬) 태도는 매순간 흐트러질 수 있는 인간의 몸과 마음의 상태를 잡아준다.

    최근 벌어지는 많은 패륜적, 엽기적 사건들은 우리 사회가 가지고 있는 단면을 보여준다. 이는 인간의 진정성이 매몰되고 피폐해진 윤리의식의 결과물이다. 자신의 내면을 돌아보고, 진정한 자아를 모색하는 것은 건강한 개인과 건강한 사회로 향하는 첫걸음이다. 선조가 성군이 되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담은 퇴계의 성학십도는 바로 이 진정성을 중심으로 한다. 두 가지 일, 세 가지 일에 마음을 여러 갈래로 갈라놓고는 정작 내 마음의 진정한 모습을 보지 못하지는 않는가? 오늘날 우리에게 퇴계선생이 주는 교훈이다.
 

 풀처 : 고전산책


국내 산문
게시물 198
No Title Name Date Hit
198 부메랑 효과 /조춘래(한국고전번역원 연구원 ) 변영희 18.11.07 1532
197 나를 몰라줄까 근심하지 말라 /글쓴이임성훈(작가… 변영희 18.10.31 1816
196 공부 종교 /강 명 관 (부산대 한문학과 교수) /… 변영희 18.09.28 1422
195 마음의 갈래를 잡으라 /박현정 변영희 18.08.29 1286
194 다산의 호독(好讀) /박석무 변영희 18.08.27 1376
193 그 후의 역사 / 이 숙 인 (서울대 규장각한국학연… 변영희 18.07.06 1361
192 정약용과 칼 마르크스 / 박석무(다산연구소 이사… 변영희 18.05.14 1370
191 장애인으로 살아가기 /이기찬 변영희 18.02.21 1464
190 행복의 비결, 자족(自足) /박수밀 (2) 변영희 18.01.10 1430
189 여자들의 귀환 / 이 숙 인 변영희 17.12.15 1454
188 기억의 기만(欺滿)./고 세 훈 변영희 17.12.05 1436
187 언제까지 기다리게만 할 것인가 /박석무 변영희 17.11.27 1478
186 자연의 메신저, 고흐 그림의 위로 /유지나 변영희 17.11.07 1436
185 부디 더디 늙으시길/김성애 변영희 17.10.26 1593
184 공동체의 생존과 공존을 위해 /김태희 변영희 17.09.01 1431
183 늙은 장군의 탄식/김준섭 변영희 17.08.31 1581
182 안개 속을 걷는 법 / 최기숙 변영희 17.08.25 1721
181 아픔을 알리는 기록의 힘 / 유 지 나 변영희 17.08.08 1493
180 모르는 줄 모른다 /손성필 변영희 17.07.27 1588
179 인문 기행에서 만난 건물과 음식 / 황 상 민 (심리… 변영희 17.07.22 2039
 1  2  3  4  5  6  7  8  9  10  
 
한국수필작가회 http://www.essay.or.kr 사무국 이메일 master@essay.or.kr 사이트 관리자 이메일 hipen@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