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필작가회
 
latest post | member list | registration of this day | search center
 
ID
PASS
자동 로그인
아이디 패스워드 찾기
회원에 가입하세요, 클릭

| 작가회 신입회원 가입 안내 |

신간 소개
동인지 출간 목록
회원 작품집 출간
문학상 수상 기록표
추천 사이트
예술 작품 감상
에세이 100편 고전 수필
국내 산문 해외 산문

오늘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수
최고 방문자수
방문자수 누계

한국동인지문학관 바로 가기
한국수필가협회 바로 가기
 
  가을 이야기
  글쓴이 : 일만성철용 날짜 : 18-09-05 10:59     조회 : 532    

가을 이야기

 

111년만에 최고라는 폭염(暴炎) 속에 시달리면서 그렇게 기다리던 가을이 드디어 찾아 왔다.
찬바람에 창문을 닫아야 할 정도로 서늘한 날씨에 매미 소리가 그친 지 오래로 지금은 쓰르라미가 가을을 울고 있다.

 새파란 하늘에는 여름철의 뭉게구름(積雲)이나 소나기구름(積亂雲) 대신에 새하얀 새털구름(卷雲)이나 양떼구름(高積雲) 같은 가을 구름이 여정(旅情)을 유혹하고 있다.

가을을 '유의어(類義語) 사전'에서 찾아 보니 추절(秋節), 추계(秋季), 추일(秋日), 천고마비(天高馬肥), 추고마비(秋高馬肥), 등화가친(燈火可親)의 계절이라 나온다. 어찌 그뿐이랴. 여행, 결혼, 독서의 계절이라고도 한다. 
가을에 대한 속담도 많다.(우리말 큰 사전) 


가을 닭띠는 잘 산다
.: 가을에는 먹을 것이 많다는 뜻

가을 더위와 노인의 건강: 오래 가지 못한다는 뜻

가을 식은 밥이 봄 양식이다.: 넉넉할 때 아껴라.

가을에 내 아비 제(祭)도 못 지내거든 봄에 의붓아비 제 지낼까:  어려울 때는 체면 치례로 긴하지 않은 일을 할 수 없다.
가을에는 부지깽이도 덤벙댄다.: 농촌의 가을은 몹시 바쁘다.
가을에 밭에 가면 가난한 친정에 가는 것보다 낫다.:가을 밭에는 먹을 것이 많다.
가을 일은 미련한 놈이 잘 한다.: 가을에는 일이 많으므로 꾀부리지 말고 닥치는 대로 헤치워야 한다.

가을 중 쏘대듯: 여기 저기 바쁘게 돌아 다님

가을이란 한 해 네 철 중 가운데 셋째 철로 입추(立秋,양력 88,9일 경)로부터 입동(立冬, 117, 8일 경) 전까지의 동안을 말한다. (우리말 큰 사전)
천문학적(天文學的)으로는 추분(秋分,923일 경)부터 동지(冬至, 1221인 경)까지를 말하나,
24 절기(節氣)로는 입추(立秋, 양력 87일경)부터 입동(立冬, 117일경) 전날까지를 가리킨다. (동아대백과 사전)
기상학적(氣象學的)으로는 911월을 가을이라고 하지만, 1일 최고 기온이 25 내외면 초가을, 일평균 기온이 10~15℃면  가을, 일평균기온이 5~10이고 일 최저 기온이 0~5℃면 늦가을로 세분 된다. (민족문화대백과사전) 

금년 폭염에 시달리다 보니 우리의 국토가 항상 여름인 열대지방이 아닌 온대지방인 것이 고맙다. 

  아파트에 사는 나에게 가을을 몸으로 느끼게 하는  것은 공터에 말리고 있는 붉은 고추를 볼 때다. 가을이면 한반도를 늘 습격해 오는 태풍 중에 금년(2018) 솔릭(Soulik)은 엄포만 놓고 싱겁게도 남동 해안지방으로 상륙하여 동해로 사라지더니 요번엔 가을장마비가 태풍보다 더 많은 피해를 주고 가서 농민들이 울상이다.
어찌 그
뿐이겠는가. 금년 폭염과 가을장마로 인하여 채소 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고, 태풍 솔릭(Soulik)호가 할퀴고 간 제주도는 물론 남해안 양식장과 과수원이 쑥대밭이 된 것 같은데 지금도 일본엔 태풍 제비가 25년만에 최고의 태풍을 불어 피해가 천문학적인 모양이다.
이럴 때마나 그렇게 밉던 일본이 고마워 진다. 일본열도(日本列島)가 아니면 그 태풍을 한반도(韓半島)가 고스란히 다 받아 겪어야 할 테니 말이다.

                                                                 2018.  9.   

                                                                                








임재문   18-09-06 02:18
가을이라 가을바람 솔솔 불어오니 푸른잎은 붉은치마 갈아입고서 남쪽나라 찾아가는 제비 불러모아 봄이 오면 다시오라 부탁하노라. 일만 성철용 선생님 ! 저도 어릴 때 부르던 가을 노래 부르며 이 가을을 경축하고 싶어집니다.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

신작 수필 발표
게시물 1,124
No Title Name Date Hit
1124 신작수필 올리고자 하시는 분은 다음카페에 이용… (1) 한국수필작… 18.12.07 642
1123 눈감은 노인들 (4) 정진철 18.11.03 604
1122 멀고 먼 화해의 길 (8) 임병식 18.10.22 601
1121 신비의 섬 굴업도(掘業島) / 인천 덕적면 굴업리 (2) 일만성철용 18.10.16 703
1120 내 고향 보성 (6) 임병식 18.10.14 652
1119 사내男과 여자女 가르치기 (4) 이방주 18.09.27 576
1118 사랑으로 꽃을 피우는 자귀나무 (4) 이방주 18.09.12 601
1117 옹달샘 이야기/변영희 (7) 변영희 18.09.08 609
1116 가을 이야기 (1) 일만성철용 18.09.05 533
1115 칠보산 함박꽃 (6) 이방주 18.08.30 588
1114 조롱박 추억 (6) 이방주 18.08.05 590
1113 우연히 얻어들은 글감 하나 (10) 임병식 18.07.29 613
1112 111년만에 폭염경보(暴炎警報) (4) 일만성철용 18.07.25 489
1111 굴업도(堀業島)에 가고 싶다 (3) 일만성철용 18.07.22 632
1110 여성부장관 (6) 윤행원 18.07.18 756
1109 (9) 김창식 18.07.17 779
1108 장봉도(長峯島) 이야기 (4) 일만성철용 18.07.10 616
1107 형님 (12) 강승택 18.07.06 571
1106 대청도(大靑島) 이야기 (2) 일만성철용 18.06.19 882
1105 낮달맞이꽃 사랑 (8) 이방주 18.06.12 1494
 1  2  3  4  5  6  7  8  9  10    
 
한국수필작가회 http://www.essay.or.kr 사무국 이메일 master@essay.or.kr 사이트 관리자 이메일 hipen@naver.com